우리 세계를 위한 송시 <Ode to Our Communities>

2 channel video sound installation, 09:40, 2018

 

 

 

 

 

 

 

 

                  

 

 

 

 

 

 

 

 

잇따라서 <One After Another>

4 channel video installation, 05:50, 2018

 

 

 

 

 

 

 

 

 

 

 

우리 세계를 위한 송시

Ode to Our Coummunities

 

2018

 

과거 백두산은 미지의 땅이었다. 자주 부르던 애국가 속 백두산은 귀에 못이 박히도록 선명했지만 가사의 한 소절에 불과하였고, 애국가와 함께 송출되는 TV의 천지 장면은 너무도 또렷하였지만 아득히 먼 이미지로 느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복적 학습과 미디어의 영향으로 백두산의 존재는 거부할 수 없는 상징적 의미로 우리에게 다가왔고, 그 곳에 다다를 수 없다는 현실의 아이러니는 오히려 그 의미를 더욱 강화하는 신화적 요소로 작동하였다.

 

시대가 바뀌어 민간차원의 백두산 관광이 허용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경쟁하듯 백두산을 다녀왔다. 물론 그곳은 중국의 영토인 장백산의 일부이지만 우리에게는 백두산이었다. 범접할 수 없었던 신성한 영역을 발로 딛고 실제의 풍경을 눈 안에 담는다는 그 목표는 생각보다 쉽게 이루어졌다. 그만큼 백두산의 의미도 이전보다는 가벼워졌다.

 

그렇다고 우리는 백두산을 단지 거대한 대자연으로 바라보지 않는다. 백두산에 부여된 민족적 기원과 상징은 남과 북을 막론하고 여전히 유효하다. 일제 치하 제국에 대항하여 자주적인 근대국가의 시원을 국토에서 찾으려했던 최남선의 순례는 해방 이후 권력을 잡은 이들의 요구에 따라 각각의 공동체가 지향하는 이데올로기적 의미를 더하였다. 현재의 장소는 도달할 수 없는 상상적 세계를 향해 끊임없이 의미를 재생산하고 있는 것이다.

 

다국적 기업의 위성사진 서비스를 통해 백두산을 접하는 시대로 접어든 지금, 우리는 또 어떠한 방식으로 백두산을 바라볼 수 있을까. 이전 세대와는 달리 장소를 잃은 이미지적 경험은 우리에게 새로운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다. 집단의 신념 속 필요에 따라 의미를 강제하던 신화적 장소들이 변화된 미디어 안에서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방식은 과연 무엇일까.

 

In the past, Mount Paektu was an unknown land. Though the words “Mount Paektu” can be clearly heard in the lyrics of the often-sung national anthem, it was from only a single measure of the song and the image of Heaven Lake shown on television while the anthem plays, despite being sharp and clear, felt far in the distance. However, with repetitive instillment and influence from the media, Mount Paektu came to have an irresistible symbolic meaning for us and the inability to set foot there in the real world served as a mythical element that reinforced its meaning.

As touring Mount Paektu became permitted with the passage of time, many people visited it, one after another. Of course, China considered it to be part of the Changbai Mountains, but for us, it was Mount Paektu. The goal of setting foot in such an unreachable, sacred realm and seeing its actual scenery for ourselves could now be accomplished more easily than expected. Accordingly, the meaning of Mount Paektu had less gravitas than before.

Nevertheless, we do not perceive Mount Paektu merely as just another part of Mother Nature. The ethnic origins and symbolism endowed upon Mount Paektu remain for both North Korea and South Korea. The pilgrimage of Choi Namseon, who sought the origin of a modern sovereign state in the territory to stand up against the Japanese colonial rule, added an ideological meaning pursued by each community in line with the requests by those rising to power after emancipation. In the present day, Mount Paektu is continuously being reimagined as an imaginary world that cannot be reached.

In today’s world where one can view Mount Paektu through satellite images provided by a multinational company, what are some other ways of looking at Mount Paektu? Unlike past generations, experiencing a place through images rather than actually being there may open new possibilities of interpretation for us. How could mythical places, which used to compel meaning due to collective belief, take root in a changed media?